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화천대유 김만배 “곽 아들 중재해 입었다고 판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8 01:4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찰 출석… 50억 퇴직금 논란 해명
“사업 관련 정치권 로비 없었다” 주장
근로복지공단 “산재 신청 기록 없어”
박범계 “檢이 대장동 수사” 특검 반대

포토라인 설치 자청한 김만배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으로 4000억원이 넘는 이익을 챙긴 화천대유자산관리의 대주주 김만배(가운데)씨가 27일 오전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씨는 ‘대장동 게이트’ 의혹을 부인했으며 초호화 법률고문단을 꾸린 것도 대가성 없이 “좋아하던 형님들을 모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포토라인 설치 자청한 김만배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으로 4000억원이 넘는 이익을 챙긴 화천대유자산관리의 대주주 김만배(가운데)씨가 27일 오전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씨는 ‘대장동 게이트’ 의혹을 부인했으며 초호화 법률고문단을 꾸린 것도 대가성 없이 “좋아하던 형님들을 모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4000억원 이상을 벌어들인 화천대유자산관리의 대주주 김만배씨가 27일 자금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참고인으로 12시간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경찰서에 모인 취재진 앞에서 “정치권 로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30여명 규모의 초호화 법률고문단을 꾸린 데 대해서도 “좋아하던 형님들”이라며 대가성은 부인했다. 무소속 곽상도 의원의 아들에게 50억원의 퇴직금을 지급한 경위에 대해서는 산재 보상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이달 중순 화천대유 의혹이 터진 이후 언론 접촉을 피했던 김씨는 이날 포토라인 설치를 자청해 그간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회삿돈 473억원을 장기대여금으로 빌린 후 갚지 않은 것에 대해 “운영비로 썼다. 계좌에 다 나와 있고 경찰 조사에서 성실히 소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천대유에 6년간 근무한 후 퇴사한 곽 의원 아들이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것에 대해 “그분이 산재를 입었다. 프라이버시가 있어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나 이날 근로복지공단은 화천대유와 병채씨가 산재 신청을 한 기록이 없다고 밝혔다. 조사를 마친 뒤에 김씨는 “산재 신청은 안 했는데 중재해를 입었다”면서 “그 당시 (곽씨가) 제출한 진단서를 보고 저희 회사에서 중재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대장동 특혜 의혹 수사를 특검에 맡기자는 야당의 주장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장관은 “법을 통과시키고 특검을 임명하고 (수사팀을) 세팅하는 과정이 꽤 걸린다”며 “검찰이 신속하게 치우침 없이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합당한 일”이라고 밝혔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21-09-28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