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오미크론 확진자, 대부분 백신 미접종…대규모 교회 행사 참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4 19:2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외국인 대상 400명 규모 교회 행사 참석
감염·의심자와 밀접 접촉, 현재 719명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는 가운데 3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 교회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목사 부부의 가족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2021.12.3 연합뉴스

▲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는 가운데 3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 교회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목사 부부의 가족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2021.12.3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국내에서 3명 들어 총 9명이 됐다. 오미크론은 확산 속도가 기존 변이 바이러스보다 훨씬 빠른 것으로 알려진 만큼 핵심 고리인 인천의 한 교회 내에서도 그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해당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n차 감염’이 연쇄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데다 오미크론 확진 사례와 감염 의심 사례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이다. 4일인 이날만 해도 오전엔 밀접 접촉자가 411명이었으나, 오후 들어서는 719명으로 불어났다.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3명 추가돼 총 9명이 됐다. 이들 3명은 인천에 거주 중인 국내 최초 감염자(나이지리아 방문 A씨 부부)의 지인으로,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남성 B씨의 아내(C)와 장모(D), B씨의 지인 E씨다. 이들과 별도로 나이지리아에서 지난달 23일 입국한 50대 여성 2명 등도 포함돼 있다.

특히 B씨의 가족(C·D)과 지인(E)은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틀 전인 지난달 28일 인천 미추홀구의 교회에서 열린 400여명 규모의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하기도 했다. 이 교회는 최초 감염자인 목사 부부가 소속된 교회이기도 하다.

방대본이 공식적으로 오미크론 관련 사례로 분류하고 있는 사람은 이날 0시 기준 전날보다 9명 늘어난 총 22명이다. 신규 의심 사례로 추가된 9명은 모두 인천 미추홀구 소재 교회 교인(7명)이거나 이들 교인의 가족·지인(2명)이다.

이 교회 관련 감염자들은 대부분 백신 미접종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교회 관련 감염자 가운데 접종을 완료한 A씨 부부를 제외하면 A씨 부부의 자녀, 지인 B씨, 새로 추가된 B씨 관련자 3명 등 5명은 모두 미접종자다. 이들은 같은 교회 소속으로 대규모 행사에 참여했다.

내국인보다 백신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행사였다는 점에서 향후 광범위한 지역사회 확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특히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의 참석자가 바짝 붙은 상태에서 찬송가를 부르는 교회 특성상 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앞서 신천지교회와 사랑제일교회에서도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바 있다.

실제 의심 사례가 연일 늘어나면서 현재까지 오미크론 변이 판정을 받은 사람과 오미크론 변이 감염 의심자와 접촉한 이들도 파악된 경우만 719명에 이른다. 여기에 미추홀구 교회에서 외국인 프로그램의 앞 시간대 예배에 참석해 선제적 검사 대상자로 분류된 369명까지 포함하면 접촉자는 대략 1088명으로 더 많아진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