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월마트 매장 녹슨 못 밟아 오른 발목 절단 여성에 “118억원 배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7 08:03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16년 6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플로렌스 카운티에 있는 월마트 매장을 찾았다가 녹슨 못을 밟아 감염병으로 오른발 발목을 절단해야 했던 에이프릴 존스가 아들, 손자, 자신을 변호한 아나스토폴로 로펌의 변호사들과 함께 활짝 웃고 있다. 아나스토폴로 로펌 제공, 위키피디아 커몬스 캡처

▲ 2016년 6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플로렌스 카운티에 있는 월마트 매장을 찾았다가 녹슨 못을 밟아 감염병으로 오른발 발목을 절단해야 했던 에이프릴 존스가 아들, 손자, 자신을 변호한 아나스토폴로 로펌의 변호사들과 함께 활짝 웃고 있다.
아나스토폴로 로펌 제공, 위키피디아 커몬스 캡처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한 여성이 6년 전 월마트 매장을 찾았다가 녹슨 못을 밟는 바람에 다리를 절단한 것에 대해 1000만 달러(약 1118억)를 배상받았다.

플로렌스 카운티에 사는 에이프릴 존스가 화제의 주인공. 그녀를 변호하는 아나스토폴로 로펌의 로이 윌리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발표해 “배심원들은 플로렌스 카운티에 문을 열어 우리 중 한 명을 다치게 만들면 그 사람을 돌봐야 한다는 점을 월마트에 확실히 알려주고 싶어했다. 우리는 영원히 감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애틀랜타 블랙 스타가 6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그는 이어 “다른 어떤 것보다 월마트가 약했던 것은 직원들이 정기적으로 안전 장치를 살피는 회사 정책을 성실히 수행하는지 동영상으로 실증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닷새 동안 이어진 재판에 어떤 증거도 내놓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사고는 2015년 6월 26일 존스가 해당 매장의 중앙 통로에서 쇼핑을 즐길 때 일어났다. 현지 일간 워싱턴 포스트(WP)가 입수한 2017년 소장에 따르면 그녀는 통로를 걷다 목재 팔레트를 밟으면서 갑자기 오른 발에 통증을 느꼈다. 샌들 아래에서 뭔가 찢어지는 소리가 들렸다. 못이 샌들을 뚫고 나와 있었다. 존스는 곧바로 월마트 직원에게 소송을 걸겠다고 경고했다.

그녀는 녹슨 못을 밟아 감염병을 일으켰다고 주장했지만 정확히 어떤 종류의 감염병인지 밝히지 않았다.

결국 존스는 세 차례 절단 수술을 받았다. 처음에는 오른발 두 번째 발톱을 잘라냈고 두 번째는 3개의 발톱을 더 제거했다. 의사는 오른발의 더 넓은 부위를 잘라내야 한다고 제안했지만 그녀는 거절했다. 대신 존스는 발병 전문가( podiatrist)의 진찰을 받기 시작했으며 간호사를 집으로 불러 날마다 발을 살피도록 했다.

처음 다친 지 8개월쯤 됐을 때 그녀의 발이 온통 시커매져 있었다. 결국 발목 위까지 잘라내야 했다. 의사들도 어떤 감염병인지 특정하지 못했다. 존스는 6년 동안 휠체어 신세를 졌다. 다치기 전에는 혼자 독립적으로 생계를 꾸렸던 그녀가 이제는 성인 자녀에 의지해 살아가야 하는 신세가 됐다고 변호사들은 주장했다.

존스는 “손자녀석과 디즈니 월드에 놀러가기로 약속했는데 내 힘으로는 갈 수가 없다. 누군가 휠체어를 밀며 공원 안을 돌아다녀야 한다. 그렇게 하면 다른 모든 이의 즐거움을 어떻게든 빼앗게 된다. 그러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반면 월마트 변호인들은 “매장 바닥에 목재 팔레트가 있었다는 것만으로 월마트가 바닥에 못을 방치했다는 정황 증거로 볼 수 없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배심원들은 지난주 두 시간도 안되는 숙의 끝에 존스의 손을 들어줬다고 WMBF 뉴스는 전했다. 그녀의 변호인은 배상금으로 의족을 구입하고 집을 더 장애인 친화적으로 꾸미고 치료비 등을 변제하는 데 쓸 것이라고 했다.

랜디 하그레이브 월마트 대변인은 지난달 28일 평결을 반박하는 성명을 발표해 “월마트는 우리 매장에서 쇼핑하는 고객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 우리는 배심원단의 봉사에 감사드린다. 하지만 이번 평결이 증거에 근거하거나 존스의 부상이 그녀의 소장에 제시된 대로 일어났다고 믿지 않는다. 우리는 법원에 재판 이후 어떻게 할지 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항소했다는 의미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