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그네 타고 화장실, 절벽 타고 편의점…상상초월 중국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6 17:09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좌변기 위 그네 대롱대롱
“창의력 충족하는 디자인”
비판 여론 커져 결국 철거

중국 충칭의 그네 화장실과 후난성의 절벽 편의점. 웨이보, CCTV 영상 캡처

▲ 중국 충칭의 그네 화장실과 후난성의 절벽 편의점. 웨이보, CCTV 영상 캡처

중국 충칭의 한 공중화장실. 좌변기 위에 좌석 가운데가 뚫린 그네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다. 이 곳은 방문객에게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그네형 공중화장실을 만들었다가 비판을 받았다.

이전에도 볼일을 보는 동안 금붕어를 감상할 수 있는 어항 화장실로 유명세를 치른 이 곳은 구멍 뚫린 그네에 앉으면 마치 흔들리는 비행기 안에서 볼일을 보는 것과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다고 홍보했지만 반응은 싸늘했다.

현지 네티즌들은 웨이보에 관련 영상을 올리며 “밧줄이 끊어지면 어떻게 되느냐” “화장실 청소하는 분은 무슨 죄냐”며 조롱을 쏟아냈고, 결국 화장실은 철거됐다.

공중화장실을 디자인한 디자이너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명승지의 엔터테인먼트 문화 창의력을 충족하고 어린아이와 같은 재미 등을 위한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종합해서 고려된 디자인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위험천만한 절벽 편의점

그런가하면 중국 후난성에는 산 절벽 중턱에 위치한 편의점이 있다. 1평도 안되는 비좁은 공간에 생수와 초콜릿을 판매하기 위해 120M 깊이의 절벽을 타고 가야 한다.

높은 업무강도 때문에 젊은 남성들이 편의점 물건을 나르고, 손님을 응대한다. 한 번 올라가면 중간에 내려올 수 없고 화장실도 없다. 중국 CCTV는 이 편의점을 소개하면서 노동력 착취, 안전상의 이유로 차라리 무인 매장으로 이용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