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길섶에서] 운동화 재테크/전경하 논설위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5 03:57 길섶에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길섶에서

▲ 길섶에서

대학생 아들은 운동화 재테크 중이다. 유명 브랜드의 한정품 판매에 몇 시간씩 줄을 서고, 인터넷 응모의 당첨 확률을 높이려 계정을 만들어 달라며 가족, 친구들을 조른다. 시간이 지나면 값이 오를 거라며 포장도 뜯지 않고 쌓아 두고 있거나 투명 플라스틱 정리함이나 인공 잔디매트 위에 가지런히 놓인 운동화들이 매우 낯설다. 신발을 관리하는 이런저런 용품을 사고, 되팔 때는 검수센터에서 진품임을 증명도 받는다. 부모 입장에선 “뭐하는 거지?” 의문스러운 행동이 이어진다.

이럴 때는 조용히 있는 것이 최선인데 쉽지 않다. 주식에 투자해 주가가 떨어지면 돈을 잃지만, 운동화는 값이 떨어지면 신으면 된다는 답에 말문이 막혔다. 돈보다는 심리적 만족이 중요한 세대라는 걸 잊었다. 대기업도 리셀(재판매) 시장에 뛰어들고, 다양한 플랫폼이 생겼단다. ‘라떼’(나 때는 말이야)가 되지 않으려면 부지런히 세상 변화를 따라가거나 입을 다물어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 깨닫는다.



전경하 논설위원
2022-08-05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