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알뜰폰 시장 진출하는 금융사, 통신사와 제휴도…생존 위한 다각화 전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6 14:52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통신망 확대 이어가는 국민은행 리브엠
‘알뜰폰 업체 인수’ 토스도 진출 예고
통신사와 손잡고 데이터 확보 경쟁도

KB국민은행 제공

▲ KB국민은행 제공

은행, 핀테크 등 금융권에서 치열한 ‘통신 잡기’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비금융 데이터를 확보하고 새로운 사업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지난달 말 알뜰폰 서비스인 ‘리브엠’(Liiv M)의 제휴 통신망을 LG유플러스에서 KT로 확대 시행했다. 리브엠은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으로 지난 2019년 12월 출시됐다. 국민은행은 하반기 SK텔레콤으로까지 제휴를 확대해 주요 통신 3사의 통신망을 모두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모바일 금융플랫폼 업체 토스(비바리퍼블리카)도 최근 알뜰폰 업체 머천드코리아를 인수하면서 알뜰폰 시장 진출을 예고했다.

같은 알뜰폰 사업을 두고도 두 회사의 목표는 사뭇 다르다. 전통적인 금융사에 속하는 국민은행은 수익성보다는 플랫폼 확장에 중점을 두고 있다. 반면 플랫폼 업체로 시작한 토스는 알뜰폰 시장이 앞으로 더 성장할 것으로 보고 시장에 뛰어들어 수익을 올리겠다는 목표다. 금융권에서는 국민은행과 토스가 모두 마이데이터 사업자인 만큼 각자의 목표와 별개로 결국 알뜰폰 사업이 데이터 장사로 끝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사들이 마이데이터 등 다양한 사업 모델을 만들었지만 아직은 확보한 데이터가 부족한 상태”라며 “초반에는 적금이나 카드 등 금융상품에 가입할 때 알뜰폰 사용자에게 이익을 주는 방법으로 연결고리를 강화하고 이후 본격적인 데이터 장사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지주와 통신사의 전략적 제휴도 이어지고 있다. 신한금융과 KT, 하나금융과 SKT 등도 각각 손을 잡았다. 금융사 입장에서는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해 디지털 부문을 강화하고 기존 대형 통신사의 고객군을 자사로 유입시킬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통신비 납부이력 등 비금융정보를 대안신용평가에 활용할 수도 있다. 우리은행도 대출을 내줄 때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3사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바탕으로 한 신용등급을 활용하고 있다.

통신 3사가 신용평가 합작법인 설립까지 예고하면서 통신이 금융계에 미칠 영향은 더 커질 전망이다. 통신 3사와 SGI서울보증, 코리아크레딧뷰로(KCB)는 4일 전문개인신용평가업에 진출하기 위한 합작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관련해서 서울보증의 보증부 대출 상품이 출시될 경우 은행이 이를 취급하면서 금융이력이 부족한 씬파일러가 대거 영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황인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