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 3년 만에 돌아온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30 13:56 공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립발레단이 3년 만에 ‘백조의 호수’ 무대로 관객과 만난다.

국립발레단은 30일 “유리 그리고로비치의 ‘백조의 호수’를 10월 12∼1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고 밝혔다. ‘백조의 호수’는 악마 로트바르트의 저주에 걸려 낮에는 백조로, 밤에는 사람으로 변하는 오데트 공주와 지그프리트 왕자의 동화 같은 사랑을 그린 이야기로 클래식 발레를 대표하는 작품으로 꼽힌다.

이번 공연에는 국립발레단 단원 박슬기, 한나래, 심현희, 조연재가 오데트 공주로 무대에 오른다. 박슬기를 제외한 세 명의 발레리나들은 이번 공연에서 처음으로 백조 역할을 맡았다.

국립발레단이 이번에 선보이는 안무는 러시아 안무가 유리 그리고로비치의 버전이다. 그리고로비치의 ‘백조의 호수’는 오데트 공주와 왕자가 모두 죽음에 이르는 비극적인 결말 대신 진정한 사랑으로 운명을 극복하는 해피 엔딩을 선보인다. 1막 후반에는 왕자와 악마가 함께 추는 ‘그림자 춤’ 등 다른 버전에서는 볼 수 없는 장면도 만날 수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