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트위터에 광고 끊고 앱스토어 퇴출 위협… ‘사과’와 전쟁 선포 머스크 ‘저격 트윗’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30 01:1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8일(현지시간) 애플이 트위터에 싣던 광고를 끊고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하겠다고 위협했다며 전쟁을 선포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 광고를 대부분 중단했는데 (애플은) 미국에서 표현의 자유를 싫어하는 것인가”라고 쏘아붙였다. 또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보류하겠다면서도 이유를 우리에게 말하지 않을 것”이라며 팀 쿡 애플 CEO를 겨냥해 “무슨 일이 벌어지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워싱턴포스트(WP)가 입수한 트위터 내부 문서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1분기 트위터 매출의 4% 이상을 차지하는 4800만 달러(약 636억원)의 광고비를 집행한 1위 광고주였다. 애플이 연간 트위터에 쓰는 광고비는 1억 달러(133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애플의 광고비 집행 중단이 트위터에 상당한 타격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광고시장 조사업체 패스매틱스는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하기 일주일 전인 지난 10월 16∼22일 애플은 트위터에서 22만 800달러(2억 9000만원)어치 광고를 했으나 11월 10∼16일에는 13만 1600달러(1억 7000만원)로 줄였다고 밝혔다. 트위터에선 대규모 정리해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 복구 및 콘텐츠 관리 정책 변경을 둘러싼 논란 때문에 광고주 이탈이 대규모로 이어졌다.

애플은 머스크의 저격 트윗에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다만 시장에서는 애플이 머스크 자체를 리스크로 바라보며 애플이 그 리스크를 감수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애플의 움직임에 머스크는 30%에 달하는 앱스토어의 앱 수수료 문제를 거론하며 “전쟁을 개시한다”는 문구를 담은 이미지를 올렸다. 머스크는 최근 애플과 구글의 스마트폰 운영체제 독과점 구조를 비판하면서 인앱 결제 수수료가 세금과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그는 애플과 구글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하면 대안 스마트폰을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제훈 전문기자
2022-11-30 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