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정치권 수사가 내란? 이재명은 독재자”

檢 “정치권 수사가 내란? 이재명은 독재자”

송수연 기자
송수연, 이성진 기자
입력 2024-07-10 23:59
업데이트 2024-07-10 23: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내란 시도 발언에 검찰 내부 격앙
“李, 방탄 위해 협박… 재판 속행을”

검찰은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검찰의 국회 겁박은 내란 시도 행위”라고 발언한 데 대해 정치적 의도를 가진 말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내부적으로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격앙된 분위기다.

검찰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 전 대표의 발언은 독재자나 다름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니 자기를 수사하고 기소한 검사들을 자신을 거역하는 내란 행위로 치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수도권의 한 부장검사도 “내란이란 국가를 전복할 목적으로 일으키는 폭동인데, 정치권에 대한 수사를 왜 내란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 전 대표가 자신을 ‘국가’로 생각하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검사 4명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와 더불어 최근 민주당의 총공세가 이어지는 것은 결국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불법 대북송금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후 이 전 대표가 궁지에 몰렸다는 것을 뜻하는 것이라고 검찰은 보고 있다. 한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표가 자신의 수사와 재판에 영향을 끼치려고 협박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대표에 대한 재판이 신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도권의 한 검사장도 “국민이 이 전 대표의 수준 낮은 언사에 공감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거친 표현을 써야 자신의 지지층이 따라주리라 생각하는 것 같은데 검찰은 묵묵히 할 일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앞서 이원석 검찰총장도 민주당이 검찰 개혁방안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검찰 개혁이라 주장하지만 검찰청 폐지법안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검찰청 문을 닫게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송수연·이성진 기자
2024-07-11 3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