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유준상이 ‘MB블랙리스트’에 올라있는 이유는..”

입력 : 2017-09-14 15:55 ㅣ 수정 : 2017-09-14 16: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문성근이 후배 유준상이 이명박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이유를 밝혔다.
배우 문성근(왼쪽), 유준상이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조작’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7.20  연합뉴스

▲ 배우 문성근(왼쪽), 유준상이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조작’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7.20
연합뉴스

문성근은 1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준상 배우가 ‘MB 블랙리스트’에 올라있는 이유”라는 글과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유준상은 실명으로 대검찰청 국민의 소리 게시판에 글을 썼다. 지난 2009년 5월 26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가 강제 철거된 당일이었다.

유준상은 이 글에서 “너무 너무 화가 납니다. 검찰청 선생님들 보고 계신가요”라는 제목으로 “저는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는 시민이다. 여기에 올라온 글들 보고는 계십니까. 마흔을 살아오면서 제 주위 사람들은 제게 자존심을 지키게 해주려 했고 정의에 어긋나지 않게 하려고 서로서로 노력하며 살아왔다”고 적었다.

이어 “앞으로도 그럴 거다. 하물며 우리 국민의 어른이셨다. 육두문자가 입 앞까지 나온다. 이건 아니다. 국민의 소리를 듣고 이 게시글들을 다 봐라. 그리고 부끄러워 하라. 반성하고 사과하라. 정치하는 분들 참 부끄럽다. 돌아가신 노무현 대통령님 명복을 빈다. 죄송하다. 편안히 잠드세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유준상이 대검찰청 국민의소리에 쓴 글

▲ 유준상이 대검찰청 국민의소리에 쓴 글

앞서 지난 11일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좌파 연예인 대응 TF’에서 작성된 블랙리스트를 공개했다.

명단에는 ▲이외수·조정래·진중권 등 문화계 6명 ▲문성근·명계남·김민선(김규리), 유준상 등 배우 8명 ▲이창동·박찬욱·봉준호 등 영화감독 52명 ▲김미화·김구라·김제동 등 방송인 8명 ▲윤도현·신해철·김장훈·양희은 등 가수 8명 등 총 82명이 있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