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성근, 18일 ‘MB 블랙리스트’ 첫 피해자 조사

입력 : 2017-09-14 16:44 ㅣ 수정 : 2017-09-14 16: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피해자 중 한 명인 배우 문성근씨가 오는 18일 피해자 조사를 받는다.

배우 문성근

▲ 배우 문성근

14일 검찰에 따르면 문성근씨는 18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피해 상황에 관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문화예술계 인사는 모두 82명이다.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다.

문씨는 2002년 대통령 선거 때 노무현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배우 명계남씨와 함께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을 조직한 바 있다.

국정원은 특히 문씨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해 블랙리스트에 오른 다른 여배우와의 나체 합성 사진을 제작·유포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합성 사진을 접한 문씨는 “경악. 이 미X 것들.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면서 “합성사진 뿐이겠느냐. 검찰에 가면 공작이 분명한 ‘바다이야기’도 물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검찰은 문씨 이외에도 주요 피해자들을 불러 구체적인 사실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후 조사 결과를 토대로 범행에 가담한 국정원 간부 등의 국정원법 위반 혐의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