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에펠탑·미술관 등 과열된 ‘노란 조끼’에 대비해 문 닫아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1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란 조끼’ 시위대가 8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자 프랑스 정부는 이날 하루 에펠탑을 비롯해 파리 중심가의 주요 공연장과 미술관을 대부분 폐쇄키로 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란 조끼’ 시위대가 8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자 프랑스 정부는 이날 하루 에펠탑을 비롯해 파리 중심가의 주요 공연장과 미술관을 대부분 폐쇄키로 했다. AP 연합뉴스

이른바 ‘노란 조끼’ 대규모 집회가 오는 8일(현지시간) 예고되자, 이날 파리 중심가의 주요 공연장과 미술관이 대부분 문을 닫기로 했다. 에펠탑도 과열된 시위에 대비해 폐쇄하기로 했다.

경찰은 파리 샹젤리제 거리 대로변의 상점들에 야외 테이블과 의자를 모두 치우고, 시위에 대비해 유리창을 보호하라는 공문을 전달했다. 그랑팔레와 프티팔레 등 샹젤리제 거리 인근에 있는 주요 전시공간 10여 곳도 이날 문을 닫기로 했다. 오페라 가르니에, 오페라 바스티유 등 주요 공연장들도 이날 하루 공연 스케줄을 모두 취소하고 환불 조치했다.

8일 오후 4시(현지시간) 파리생제르맹(PSG)의 홈구장인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PSG와 몽펠리에의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경기도 경찰의 요청에 따라 연기됐다. 프랑스 전역에서 ‘노란 조끼’ 집회에 따른 안전상의 이유로 취소된 프로축구 경기는 네 경기 이상이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노란 조끼 집회로 예상되는 폭력사태에 대비해 프랑스 전역에 8만 9000여명의 경찰력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6만 5000여명의 경찰력이 동원된 지난 주말과 비교해 대폭 증원된 셈이다.

시위가 가장 격렬히 벌어질 것으로 예측되는 파리에는 경찰 8000여명과 함께 장갑차 10여대가 투입된다. 프랑스 도심의 시위 현장에 장갑차가 투입되는 것은 2005년 이후 처음이다. 프랑스 당국은 이날 노란 조끼의 대규모 집회에 폭력적 성향이 강한 극우·극좌 단체도 참여해 방화와 약탈을 저지를 것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달 17일 유류세 인상에 반대하며 시작된 프랑스의 ‘노란 조끼’ 시위는 점차 폭력사태로 변질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5일 긴급 성명을 통해 유류세 인상을 철회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국회는 좌파 소수정당들이 마크롱 대통령에 대한 불신임 결의까지 추진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