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막내형’ 이강인 한국 남자 선수 최초 골든볼 수상

입력 : ㅣ 수정 : 2019-06-16 04: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U20월드컵] 이강인 준우승에도 대회 최우수 선수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2019.6.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U20월드컵] 이강인 준우승에도 대회 최우수 선수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2019.6.16 연합뉴스

‘막내형’ 이강인(18·발렌시아)이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골든볼 수상자가 됐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정정용호의 투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전반 5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그러나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당했다.

하지만 이강인은 이번 대회 7경기 동안 2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면서 경기가 끝난 뒤 FIFA 선정 이번 대회 골든볼 수상자의 영광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받은 것은 이강인이 최초다.

어린 시절 방송 프로그램으로 이름을 알리며 ‘슛돌이’라는 수식어로 익숙했던 이강인은 이번 대회를 계기로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끌 선수로 존재감을 굳혔다. 기량에선 ‘유럽파’ 다운 모습을 보이며 동료들의 인정을 받은 이강인은 생활에선 형들에게 스스럼없이 다가가 친근감을 표현하는 ‘막내’ 역할도 톡톡히 하며 ‘막내형’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