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방패 준비하는 尹… 수사권·적폐수사·60억 재산 ‘3대 쟁점’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09: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檢총장 후보자 사무실 대신 집무실 출근
준비팀은 문무일 때보다 10명 정도 줄어
즉답 피해왔던 ‘수사권 조정’ 초미의 관심
준비팀도 답변 못받아 “의견 수렴 거칠 것”
재산 형성·처가 사기 연루 의혹도 도마에
서울 중앙지검 나서는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2019.6.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중앙지검 나서는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2019.6.17 연합뉴스

검찰총장 후보자인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정부 인사 발령안이 18일 국무회의를 통과하면서 검찰도 본격적인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갔다. 이번 청문회의 주요 쟁점은 검경 수사권 조정과 적폐 수사, 60억원대 재산 문제가 될 전망이다.

윤 후보자는 이날 평소처럼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출근했다. 통상 고검장급이 총장 후보자로 지명되면 청문회 준비팀 사무실이 마련되는 서울고검 청사로 출근하지만, 윤 후보자는 자신의 집무실에서 수사 현안을 챙기면서 청문회 준비를 병행하기로 했다. 윤 후보자는 “현업에 부담을 주기 싫다”며 청문회 준비팀 규모를 최소화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찬석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검사장)이 준비팀 단장을 맡은 가운데, 김창진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장과 2~3명의 검사가 윤 후보자의 신상 이슈에 대응한다. 김유철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장이 정책 분야 지원 업무를 담당하고, 김태훈 대검 정책기획과장과 대검 연구관들이 국회의 자료 제출 요구에 대응한다. 전체 규모는 2년 전 문무일 검찰총장 청문회 준비 때 투입된 인력(27명)에 비해 10명 정도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청문회에서 가장 큰 관심사는 윤 후보자가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하느냐다. 윤 후보자는 서울중앙지검장 신분으로 2017년과 지난해 국정감사에 나와 관련 질문을 받았을 때도 “수사를 하는 사람이 수사와 관련된 제도에 대해 거론하는 것은 좀 안 맞다고 생각한다”면서 즉답을 피해 왔다. 실제 청문회 준비팀조차도 아직 윤 후보자로부터 입장을 전달받지 못했다. 대검 고위 관계자는 “그간의 검찰 기조와 다른 입장이라면 내부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60억원대 재산 형성 과정도 뜨거운 이슈가 될 전망이다. 재산 대부분이 부인 명의로 돼 있다는 점, 처가의 사기 사건 연루 의혹도 제기됐다는 점 때문에 야당에서 이 부분을 집요하게 파헤칠 것으로 보인다. 당장 야당의 한 의원실에서는 윤 후보자가 결혼한 시점인 2012년 이후 부인이 운영하는 회사의 사세 확장 과정을 눈여겨볼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자가 전 정권의 부정부패, 기업 비리 등 적폐 수사를 추진해 온 것도 야당이 파고들 대목이다.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한 윤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기조에 맞춰 수사를 진행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이지 않느냐는 것이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9-06-1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