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태풍으로 큰 피해…문 대통령, 아베 총리에 위로전 보내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17: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4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4 연합뉴스

태풍 ‘하기비스’로 일본이 큰 피해를 입자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위로전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14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위로전을 통해 태풍으로 다수의 소중한 인명이 희생되고 막대한 재산 피해가 발생한 일에 안타까움을 나타내고 아베 총리와 일본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전했다. 위로전은 이날 오후 일본에 전달됐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와 국민들이 합심하여 피해 상황을 조기에 수습하고, 피해를 입은 많은 일본 국민들이 하루 속히 평온한 일상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은 전했다.

태풍 ‘하기비스’는 동일본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리고 소멸됐으며, 그 영향으로 50여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6일 오사카 태풍 및 삿포로 지진 피해와 관련해서도 위로전을 보낸 일이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