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마라톤 ‘2시간 벽’ 깨는 케냐 킵초게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14: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케냐 마라토너 엘리우드 킵초게(35)가 1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열린 ‘INEOS 1:59 챌린지’ 마라톤 경주에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그는 1시간59분40.2초를 기록, 인류 사상 최초로 42.195㎞의 마라톤 풀 코스를 2시간 안에 완주했다. 사상 최초로 마라톤 2시간 벽을 허물어 스포츠계에 충격을 주었지만 세계신기록으로는 공인되지 않을것으로 보인다.


빈 신화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