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사진전, 검은 옷· 마스크 관람객 북적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학생 등 ‘함께 일어서다’ 3일간 전시
신변 위협… “현지 부모에게 활동 숨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갤러리 위안에서 열린 홍콩 민주주의 사진전 ‘홍콩과 함께 일어서다: 신문에 보이지 못하는 전인후과(원인이 있고 결과가 있음)’에는 검은 옷을 입거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관람객이 연이어 입장했다. 지난 15일부터 3일간의 전시를 마치고 이날 종료된 사진전은 1000여명이 방문했다.

홍콩 학생들이 주축을 이룬 시민 단체인 ‘프리덤 홍콩’ 한국 지부가 주최한 이번 사진전에서는 언론에 보도되지 않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의 홍콩 민주화 시위 관련 사진들이 시간순으로 전시됐다. 홍콩 시민들이 “진실을 알려 달라”며 모은 돈으로 전시가 열렸다.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홍콩 출신 유학생과 직장인 30명가량이 모여 사진전을 기획했고 홍콩 현지에서 한국어 번역이 가능한 시민들이 사진 설명을 보내왔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유학생 A(25)씨는 “한국 국민들이 보기에는 홍콩 사람들이 갑자기 폭력 시위를 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면서 “지난 6월부터 평화롭게 시위하다가 지금의 상황이 됐다는 걸 보여 주고 싶었다. 한국 언론이 설명해 주지 못하는 이면까지 알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홍콩 출신인 주최 측 관계자들은 모두 검은 마스크를 쓴 채 전시를 안내했다. 일부 관람객 역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전시장에 들어섰다. 한국에서도 신변에 위협을 느끼냐는 기자의 질문에 A씨는 “어차피 홍콩으로 돌아가야 하는 사람들이고 얼굴이 노출되면 없는 죄도 만들어 처벌을 받는 상황”이라며 “행사에 참여한 일부 유학생들은 부모에게도 활동 사실을 숨기고 있다”고 했다.

사진전이 열리는 동안 갤러리 곳곳에는 시위대의 상황에 공감하는 꽃다발과 함께 시위대를 상징하는 우비, 헬멧, 고글, 마스크 등이 놓여 있었다. 이날도 홍콩 경찰의 강경 진압을 고발하는 사진과 영상을 보며 눈물을 흘리던 중년 한국인 여성이 전시장 한쪽에 꽃을 놓아뒀다. 갤러리를 찾은 서재훈(26)씨는 “홍콩이 처한 현실이 생각보다 심하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관람 내내 사진을 보며 눈물을 글썽이던 김수민(28)씨는 “앞으로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는지 찾아서 행동에 옮기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주말 동안 대학가에서는 홍콩 시위 지지자와 중국 유학생 간 갈등이 계속됐다. 고려대, 전남대 등에 나붙었던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 대자보는 훼손됐고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인 유학생과 중국에 대해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내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글 사진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2019-11-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