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40년 되는 날, 축배 든 전두환…쿠데타 핵심들과 코스 요리 먹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13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한솔 “1인당 20만원 넘는 기념오찬
와인잔 부딪치며 즐기는 모습 목격해”
최세창·정호용 등 하나회 멤버들 참석
10월 ‘황제 골프’ 논란 이어 도마위에
1인당 20만원… 전두환, 12·12 40년 기념 오찬 전두환(오른쪽) 전 대통령이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된 12일 서울 강남의 고급 중식당에서 군사반란에 가담했던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 등과 함께 오찬을 즐기고 있다. 이 모습을 촬영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근신하고 반성해도 모자랄 판에 1인당 20만원짜리 기념 오찬을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인당 20만원… 전두환, 12·12 40년 기념 오찬
전두환(오른쪽) 전 대통령이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된 12일 서울 강남의 고급 중식당에서 군사반란에 가담했던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 등과 함께 오찬을 즐기고 있다. 이 모습을 촬영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근신하고 반성해도 모자랄 판에 1인당 20만원짜리 기념 오찬을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제공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일 12·12 군사반란 40년을 맞아 육군 사조직이자 쿠데타의 주도 세력이었던 하나회 멤버들과 기념 오찬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 1979년 12월 당시 보안사령관이었던 전 전 대통령은 군 병력을 무단 동원해 계엄사령관인 정승화 육군 참모총장 등을 체포한 뒤 군부를 장악하고 정치적 실세로 떠올랐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전두환이 최세창, 정호용 등 40년 전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고급 중식당에서 1인당 20만원 이상 고급 코스요리에 와인잔을 부딪치며 즐기는 모습을 직접 지켜봤다”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전 전 대통령에게) 제가 정의당 부대표임을 밝히고 ‘40년 전 쿠데타에 대해 자숙하고 계시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기념 오찬은 부적절하지 않나’라고 물었더니 동석자가 제 입을 가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임 부대표는 전 전 대통령 내외를 포함해 남성 5명, 여성 5명 등 모두 10명이 부부 동반으로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샥스핀 등을 곁들여 식사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굉장히 밝고 화기애애했고, 대화 상당부를 전두환이 주도했다”며 “메뉴에 없는 요리와 와인을 계속 추가하면서 12·12를 축하하는 분위기로 확인됐다”고 했다. 이어 “확인한 바로는 (전 전 대통령이) 오늘 여기 처음 온 것은 아니다”라며 “그 멤버들과 함께 이전에도 와서 식사를 즐기고 간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5·18 단체, 전두환 구속 촉구 철창에 갇혀 포승줄에 묶인 죄인의 모습을 한 전두환 전 대통령 조형물이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놓여 있다. 5·18 구속자회 서울지부 등 관련 단체들은 12·12 군사 쿠데타가 일어난 지 40년이 된 이날 ‘광주학살 주범 전두환 구속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5·18 단체, 전두환 구속 촉구
철창에 갇혀 포승줄에 묶인 죄인의 모습을 한 전두환 전 대통령 조형물이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놓여 있다. 5·18 구속자회 서울지부 등 관련 단체들은 12·12 군사 쿠데타가 일어난 지 40년이 된 이날 ‘광주학살 주범 전두환 구속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또한 전 전 대통령이 지난 10월 강원도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즐기는 모습을 목격했던 때처럼 건강해 보였다고 했다. 임 부대표는 “식당은 2층에 있었고 엘리베이터도 있었으며, 수행하는 인원들이 (전 전 대통령에게) 엘리베이터를 타라고 했는데 계단으로 내려갔다”고 말했다. 전 전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지만,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다.

전 전 대통령 측은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12·12 사태와 전혀 무관한 친목 모임이고 식사 비용도 돌아가며 부담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5·18시국회의, 5·18구속자회 서울지부, 5·18민주운동부상자회 서울지부 등 관련 단체들은 쇠창살 안에 갇힌 채 포승줄에 묶인 전 전 대통령의 동상을 광화문광장에 설치했다. 이들은 “12·12 군사반란 40주년을 맞아 반란 수괴, 광주학살의 주범 전두환을 즉시 구속할 것을 사법 당국에 촉구한다”고 외쳤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9-12-1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