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공포에 금융시장 출렁…코스피 2200선 붕괴·금값 급등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09: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코로나 확산에 안전자산 선호 뚜렷
코스피·코스닥 급락…원·달러 환율 급등
금값 급등 출발…국고채 금리 급락 중
미국 뉴욕 3대 지수도 1.5% 이상 하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에 코스피 2%대 급락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 확산에 코스피가 2%대 급락하며 장중 2200선이 무너진 28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53.69포인트(2.39%) 떨어진 2192.44를 나타내고 있다. 2020.1.28/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에 코스피 2%대 급락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 확산에 코스피가 2%대 급락하며 장중 2200선이 무너진 28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53.69포인트(2.39%) 떨어진 2192.44를 나타내고 있다. 2020.1.28/뉴스1

중국 우한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커지는 가운데 28일 코스피가 2200선이 무너지는 급락세로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9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4.38포인트(2.42%) 급락한 2191.75를 가리켰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3.91포인트(2.40%) 하락한 2192.22로 출발해 낙폭을 키우고 있다.

이날 현재 코스피에서 개인투자자는 837억원, 외국인은 135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반면 기관은 102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1.58포인트(3.15%) 급락한 663.99를 나타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4.78포인트(3.61%) 하락한 660.79로 개장해 급락 중이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투자자가 484억원, 기관이 50억원을 각각 팔아치웠다. 반면 외국인은 55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우한폐렴이 확산되는 27일 서울역에서 귀경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2020.1.27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한폐렴이 확산되는 27일 서울역에서 귀경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2020.1.27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주식시장이 출렁이는 가운데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금값은 급등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7분 현재 한국거래소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91% 오른 5만 9700원에 형성됐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9.8원 급등한 1178.5원으로 출발해 1170원대 후반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밤 글로벌 시장에서 투자자들은 위험자산인 주식을 팔아치웠다. 뉴욕증권거래소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나스닥 지수는 27일(현지시간) 모두 1.5% 이상 하락 마감했다.
‘우한 폐렴’ 비상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안내문이 걸려있다. 2020.1.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한 폐렴’ 비상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안내문이 걸려있다. 2020.1.27 연합뉴스

국채, 금, 달러화 등 안전자산 선호 분위기가 짙어지면서 위험자산인 원화는 약세를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우한 폐렴 사태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의 경기 둔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원화 약세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커지면서 이날 국고채 금리도 급락(채권값 상승)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5분 현재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9.6bp(1bp=0.01% 포인트) 하락한 연 1.328%에 거래됐다. 10년물 금리는 연 1.580%로 12.4bp 내렸다. 5년물은 10.6bp 떨어져 연 1.431%를 기록하고 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