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없어서…” 우한서 치료 못 받은 일가족 4명 비극적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차이신, 영화제작소 간부 유서 보도
의사인 부모·본인·누나 17일 새 희생
아내도 중환자실에… 유사 사례 잇따라
중국 본토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누적 확진환자가 7만명을 넘어선 지난 16일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한 간호사가 피곤에 지친 듯 중환자실 사이 벽에 기댄 채 눈을 붙이고 있다. 우한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본토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누적 확진환자가 7만명을 넘어선 지난 16일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한 간호사가 피곤에 지친 듯 중환자실 사이 벽에 기댄 채 눈을 붙이고 있다.
우한 EPA 연합뉴스

 “여러 병원을 전전하며 하염없이 울며 절을 했다. 하지만 어떻게 병실 하나가 없을까. 치료 시기를 놓치고 숨이 멎을 지경에 이르렀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이여, 영원히 안녕.”

 17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은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사망한 후베이성 영화제작소 간부인 창카이(55)의 애끓는 ‘유서’를 소개했다. 지난 14일 새벽 숨을 거둔 창카이를 비롯해 그의 부모, 누나 등 일가족 4명이 모두 코로나19에 희생됐다. 창카이 가족의 비극은 환자는 넘치는데 병상 부족으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자가 속출하는 우한의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 주는 사건이다.


 차이신에 따르면 창카이는 춘제(중국 설) 전날인 지난달 24일 부모와 함께 집에서 저녁을 먹었다. 이튿날인 25일 아버지가 발열, 기침,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지만 병상이 없어 집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창카이와 누나가 간호를 했지만 사흘 뒤 아버지는 세상을 떴다. 그는 유서에 “침상 앞에서 효도를 다했지만 아버지는 불과 수일 만에 한을 품고 세상을 떠나셨다”고 한탄했다. 한집에 있던 가족들은 모두 감염됐고, 지난 2일 어머니마저 숨졌다. 창카이의 부모는 모두 우한 퉁지병원 교수였지만, 비극을 피할 수 없었다.

 창카이가 숨진 14일 오후엔 그의 누나가 숨을 거뒀다. 코로나19가 일가족 4명의 목숨을 앗아 가는 데는 17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창카이의 아내만 현재 중환자실에 있다. 유서를 언론에 전한 창카이의 친구는 “일가족 4명이 한 번에 세상을 떴다는 걸 받아들이기 힘들다”면서 “이런 참극이 누구의 잘못으로 일어나게 됐는지 추궁해야 한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우한에선 병상 부족으로 많은 의심환자가 확진 판정과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봉쇄령 탓에 병원을 찾아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도 불가하다. 이 때문에 경증 환자가 중증 환자가 되고 사망자가 속출하는 상황이다. 차이신은 현장 취재 결과 창카이의 경우처럼 가족 여러 명이 숨지는 일이 한두 건이 아니라고 보도했다. 대부분 의심환자가 집에서 병상이 나오길 기다리다 가족이 전염되고 이어 지역사회로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0-02-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