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황교안 정치바보설?… 공병호가 살렸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람보다 빨리 굴복한’ 한선교·공병호
소란 중 유영하 미래한국당 공천 무산
VOG “정무바보 공병호·정치바보 황교안… 어영부영 ‘탄핵의강’ 숙제 해결 시너지”


● 녹화일 3월23일, 업로드 3월26일
● 미래한국당의 한선교 전 대표와 공병호 전 공천관리위원장의 비례대표 장악 시도가 ‘2.5일 천하’로 마무리 됐습니다. 황심(黃心)이 반영된 새 명단이 나왔습니다. 이전 명단에도, 이후 명단에도 박근혜 전 대통령 옥중편지를 들고 뛰었던 유영하 변호사의 이름은 없습니다. 정무감각 떨어지는 공병호 전 위원장, 여의도에서 정치바보라고 비웃음 사던 황교안 대표가 다툼과 갈등봉합을 거듭하던 중 어영부영 ‘탄핵의 강’ 다리를 건너버린 상황입니다.
● 강남의소리(VOG) 전편은 유튜브 패스추리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