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30대 소방관 코로나19 확진…근무지 안전센터 폐쇄

입력 : ㅣ 수정 : 2020-05-22 1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김포시에 거주하는 30대 소방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는 장기동에 거주하는 부천소방서 소속 A(36) 소방장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A소방관은 증상을 보인 뒤 전날 지역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방역 당국은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A씨 가족 2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 검사하고 있다.

부천소방서는 A씨 근무지인 신상119안전센터를 폐쇄하고 이곳 근무자 7명을 자가격리했다.

김포시 관계자는 “추정 감염 경로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다”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포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19명으로 늘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