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똥물 때문에 졌다” 선수들 구토까지…심각한 수질 상태에 英 ‘경악’

“똥물 때문에 졌다” 선수들 구토까지…심각한 수질 상태에 英 ‘경악’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4-02 17:51
업데이트 2024-04-02 17:5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템스강에서 여성 조정 팀이 물살을 가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템스강에서 여성 조정 팀이 물살을 가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수도 런던을 포함해 영국 중남부를 가로지르는 템스강이 배설물로 뒤덮였다. 템스강에서 조정 경기를 치른 선수는 “경기 전 구토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195년 전통을 자랑하는 ‘옥스브리지’(옥스퍼드 대 케임브리지) 조정 경기가 열렸다.

원래 옥스브리지는 우승팀이 강물에 뛰어들며 자축하는 게 전통이지만, 올해는 입수를 금지했다. 또 ‘입 근처에 튀는 강물을 삼키지 않도록 주의할 것’, ‘상처를 (밴드 등으로) 감쌀 것’, ‘완주 후에는 전용 샤워장에서 몸을 씻을 것’ 등의 경계령도 내려졌다.

이러한 지침이 생긴 이유는 최근 발표된 템스강 수질 조사 결과 때문이다. 같은 달 27일 환경단체 리버 액션은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26일까지 템스강의 수질을 조사한 결과 대장균 검출량이 평균 863CFU(세균수 단위), 최고 9801CFU에 이르러 허용치의 최고 10배에 육박했다”고 밝혔다. BBC방송에 따르면 템스강은 배설물 등으로 냄새도 참기 어려울 정도다.
이미지 확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템스강에서 열린 조정경기에 참가한 선수들. 옥스퍼드 조정 팀이 패배한 뒤 낙담하고 있는 모습. AP 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템스강에서 열린 조정경기에 참가한 선수들. 옥스퍼드 조정 팀이 패배한 뒤 낙담하고 있는 모습. AP 연합뉴스
실제 경기에 참가한 옥스퍼드 조정팀 주장 레너드 젠킨스는 케임브리지를 상대로 패배한 뒤 “경기 전 구토를 했다.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 확신이 없었다”며 “강물에 ‘똥’만 적었어도 훨씬 좋았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케임브리지에 져서 이렇게 말하는 게 아니다”라며 “우리 모두가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했더라도 (강물 때문에) 케임브리지를 이기지 못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대로 처리 안 한 하수, 대량으로 내보내”
단체는 템스강 사태가 “수도 회사들이 제대로 처리하지 않은 하수를 장기간 대량으로 내보내며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영국 환경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미처리 하수가 370만 시간 동안 방출됐는데, 이는 모니터링을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2022년(175만 시간)과 비교해도 두 배가 넘는다.

단체는 “하수 유출은 아주 이례적인 경우에만 허용되어야 하는데 마구잡이로 내보낸다”고 비난했다. 영국 정부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신속한 조치를 촉구했다. 영국은 빗물과 하수가 같은 관으로 흐르기 때문에 홍수 땐 역류를 막기 위해 하수를 일부 유출하도록 설계돼 있다.

영국에서는 1989년 수도가 민영화된 후 설립된 회사 ‘템스 워터’가 런던 일대의 물 공급을 담당하고 있다. 템스 워터는 이와 관련해 “런던과 템스강 전역에 비가 장기간 내린 탓”이라고 해명하며 “이 같은 유출을 줄이기 위해 런던 남서부에 있는 하수 처리장 한 곳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밝혔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