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테일러 스위프트 재산 1조5천억원 추정…포브스 억만장자 등극

테일러 스위프트 재산 1조5천억원 추정…포브스 억만장자 등극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4-04-03 06:42
업데이트 2024-04-03 06: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노래와 공연만으로 재산 10억달러 돌파한 최초 가수”

이미지 확대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열창하고 있다. 2023.11.9 AP=연합뉴스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열창하고 있다. 2023.11.9 AP=연합뉴스
인기 정상의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4)가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집계한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했다.

스위프트는 포브스가 2일(현지시간) 발표한 ‘2024년 새 억만장자들’(New Billionaires 2024) 명단에 다른 유명인들과 함께 포함됐다.

포브스는 올해 억만장자 대열에 새로 합류한 부호 중 스위프트가 가장 유명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스위프트가 블록버스터급 콘서트 수익과 음반·음원 판매 수입, 부동산 투자 등으로 총 11억 달러(1조 4878억원)로 추정되는 재산을 모았다고 전했다.

포브스는 스위프트가 오로지 노래와 공연만으로 10억 달러가 넘는 부를 축적한 최초의 음악인이라고 설명했다.

스위프트는 특히 지난해부터 전 세계 5개 대륙을 순회하는 ‘에라스 투어’(Eras Tour) 공연으로 한 해 동안에만 10억 달러가 넘는 수입을 올리는 등 역대 공연 수입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그는 또 지난 2월 그래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으로 꼽히는 ‘올해의 앨범’을 네 번째로 수상하며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쓰기도 했다.

AFP통신은 스위프트가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의 베벌리힐스, 내슈빌, 로드아일랜드의 해안 저택 등에 집을 소유하는 등 상당한 부동산 포트폴리오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위프트는 오는 19일 새 앨범 ‘더 토처드 포이츠 디파트먼트’(The Tortured Poets Department)를 발매해 또다시 빌보드 등 각종 음반 차트를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