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압 속에 핀 걸작 허영만 ‘오! 한강’ 30년 만에 재출간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현대사 사실적으로 그린 만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국현대사를 사실적으로 그린 걸작 만화 ‘오! 한강’(가디언)이 30년 만에 5권짜리 단행본으로 재출간됐다.

김세영 작가가 글을 쓰고 허영만 화백이 그린 ‘오! 한강’은 해방 직후부터 1987년 6월 항쟁까지를 주인공 이강토와 그의 아들 석주의 2대에 걸친 이야기로 담아냈다. 소작농의 아들이지만 그림에 뛰어난 재능이 있는 이강토가 해방 이후 사회주의에 눈뜨고 투쟁하는 일을 비롯해 한국전쟁 직후 월북, 석주가 운동권 학생으로 활동하는 일 등 당시로선 민감했던 내용이 담겼다.

만화는 전두환 정권 시절 안기부가 1985년 허 화백에게 “반공만화를 그려 달라”고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수차례 거부하던 허 화백이 “연재가 끝날 때까지 간섭하지 말라”는 조건을 내걸고 제안을 받아들였다. 당시 금기시했던 북한 인공기를 그리고, 독재 정권 고문 장면과 이에 맞서는 시위 등을 사실적으로 묘사해 오히려 대학가 운동권 학생들의 필독서로 자리잡았다.

최근 TV 프로그램 ‘알쓸신잡3’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규제와 억압이 있을 때도 능력 있는 예술가들은 자신의 기준으로 작품을 만들어 낸다”고 언급해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오! 한강’은 1987년 잡지 ‘만화광장’에서 연재한 뒤 1988년 출판사 타임에서 8권으로 첫 완간했다. 대본소용 만화로 나온 터라 소장한 이가 드물었고, 상태 좋은 초판 한 질이 250만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 관계자는 “허 화백이 재출간을 원치 않아 그동안 빛을 보지 못하다가, 지난해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분위기를 타고 올해 1월부터 다시 작업해 책을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4-2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