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벌룬’ 550통 쌓아두고 흡입한 딸, 부모가 신고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0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각 작용을 일으키는 ‘해피벌룬’(아산화질소)을 집에 쌓아둔 채 흡입하던 20대가 검거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25일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이모(26)씨를 자택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은 이씨의 부모로부터 “딸이 환각물질을 사용한다”는 신고를 받고 이씨가 혼자 사는 서울 강남역 인근 오피스텔로 출동했다. 이곳에서 이미 사용한 해피벌룬 260통과 아직 쓰지 않은 290통 등 550통이 발견됐다.

이씨는 “아는 언니에게서 해피벌룬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마약류 투약 혐의로 적발됐다. 이씨 부모도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며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