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사방’ 참여 닉네임, 중복 제외 1만5000건”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1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성년자와 여성들의 불법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전 포토라인에서 심경을 밝히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성년자와 여성들의 불법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전 포토라인에서 심경을 밝히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여성 성(性) 착취물이 유통된 텔레그램 ‘박사방’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대화방에 참여한 ‘닉네임’ 1만5000개를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24)으로부터 확보한 디지털 증거 자료 등을 바탕으로 성 착취 행위에 가담한 공범을 쫓으며 회원들의 인적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경찰 “박사방 참여자 닉네임, 중복 제외 1만5000건”

30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박사방과 관련해 여러 자료를 수집한 결과, 현재까지 확보한 (대화방 참여자) 닉네임 개수는 중복을 제외하면 1만5000건”이라고 말했다.

박사방 참여자 규모에 대해서는 “수사 진행 단계에 따라 차이가 있어 정확히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유료 회원뿐 아니라 관련된 그룹 참여자를 모두 합친 숫자”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박사방’ 관련 수사를 하며 대화방에 참여했던 닉네임 정보를 하나씩 파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를 갖고 개별 인적사항을 특정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박사방 외에 성 착취물이 공유된) 또 다른 대화방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며 범죄 사실이 특정되는 대로 입건 등 수사 절차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핸드폰 분석 中”

또한 박사방 운영자 조씨의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핸드폰 9대 등 관련 자료를 분석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핸드폰 9대 가운데 7대는 명의가 이미 해지됐거나 사용하지 않는 핸드폰이었다. 나머지 중 한 개는 조씨가 소지하고 있었으며, 다른 하나는 집에 숨겨둔 것을 찾아낸 것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디지털 증거 약 20점을 압수했고 이 가운데 휴대전화 7대는 분석을 완료했다”며 “나머지 2대는 진행 중인데 (잠금 상태가) 풀리면 유의미한 자료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씨는 자신의 범죄 사실은 일체 시인했지만, 휴대전화를 열어주는 암호에 대해서는 진술을 안 한 상황”이라면서 “여러 방법으로 잠금 상태를 풀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