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언론사 사이트 대신 포털서 뉴스 검색… 한국이 46개국 중 1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18:2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뉴스 신뢰도 작년보다 11%p 상승한 32%
공동 38위에 올라… 美 최하위·핀란드 1위

한국의 뉴스 전반에 대한 신뢰도가 32%로 46개국 가운데 공동 38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뉴스를 볼 때 언론사 사이트 대신 포털을 이용하는 비중은 조사 대상국 중 가장 높았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부설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와 공동연구해 23일 발간한 ‘디지털뉴스 리포트 2021’에 따르면 우리나라 뉴스 신뢰도는 지난해보다 11% 포인트 오른 32%였다. 조사 대상 46개국 평균은 44%였고 신뢰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핀란드(65%), 케냐(61%), 포르투갈(61%), 덴마크(59%) 순이었다. 미국의 신뢰도는 29%로 가장 낮았다.

언론재단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심각하게 진행되면서 공신력 있는 정보로 언론사가 발행한 뉴스가 주목 받아 전반적인 신뢰 향상이 이루어졌다”고 분석했다.

인터넷에서 접하는 정보의 진위 여부에 대해서는 조사대상 국가 절반 이상(58%)이 ‘우려한다’고 봤다. 브라질(82%), 남아프리카공화국(76%), 포르투갈(76%) 순으로 이런 대답 비율이 컸다. 한국(65%)도 11번째로 높은 축에 들었다. 지난 한 주 동안 어떠한 주제의 허위정보를 접했는지에 대해 한국 이용자들은 정치 관련 허위정보를, 46개국 전체로는 코로나19 관련 허위정보가 많았다고 답했다.

온라인 뉴스 이용 경로도 차이가 나타났다. 한국 응답자들은 온라인 뉴스를 이용하는 주된 경로로 ‘검색엔진 및 뉴스 수집 사이트’(72%)를 꼽아 조사 대상 국가 중 가장 높았다. 이어 일본(69%), 체코(50%), 이탈리아(47%)가 뒤를 이었다.

반면 뉴스 웹사이트 및 앱에 직접 접속해 온라인 뉴스를 이용한다는 응답률은 5%에 그쳐 최하위를 기록했다. 뉴스 신뢰도가 높은 핀란드(67%), 노르웨이(63%), 덴마크(49%), 스웨덴(48%) 등은 뉴스 자체 웹사이트와 앱을 이용하는 비중이 컸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6-24 1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