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3일 근무에 500만원”…‘오징어게임’ 출연 거절했다가 ‘후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8 01:16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징어게임’ 바디페인팅 모델 섭외를 받은 미국인 유튜버 레이(왼쪽). 유튜브 ‘레이진’ 캡처

▲ ‘오징어게임’ 바디페인팅 모델 섭외를 받은 미국인 유튜버 레이(왼쪽). 유튜브 ‘레이진’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이 국내뿐 아니라 미국 등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한국에 거주 중인 한 미국인 유튜버가 이 드라마에 출연 제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한국 남성과 결혼한 뒤, 유튜버로 활동 중인 레이는 27일 유튜브 채널 ‘레이진’을 통해 “오징어게임이 지금 전세계 1등을 달리고 있다. 저희 엄마를 비롯해 사촌들이 전부 오징어게임을 봤다. 그런데 저는 오징어게임 때문에 화가 난다”고 말했다.

레이는 지난해 10월 ‘오징어게임’ 출연 제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오징어게임 측은 레이에게 ‘바디페인팅 할 모델을 찾고 있다’며 섭외를 시도했고, 모델료는 3일 근무에 500만원이었다.

레이는 솔깃했지만 거절했다고 한다. 이유는 노출이 심했기 때문이다.
미국인 유튜버 레이가 출연할 뻔한 ‘오징어게임’ 장면. 유튜브 ‘레이진’

▲ 미국인 유튜버 레이가 출연할 뻔한 ‘오징어게임’ 장면. 유튜브 ‘레이진’

레이는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이라면 모델, TV, 광고, 영화 등 제의가 많이 들어온다. 가만히 있어도 연락이 많이 온다”며 “속옷과 주요부위 가리개만 입어야 된다고 하더라. 또 어떤 촬영인지도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레이는 “이런 일은 보통 가서 안다. 어떤 걸 촬영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옷 벗고 출연한다는 건 좀 그러지 않냐. 그때 출연을 거절한 작품이 지금 1위를 달리고 있는 오징어게임”이라고 덧붙였다.

또 레이는 “저도 출연할 수 있었는데 아깝다. 다음 기회가 오면 오케이라고 할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레이가 출연했을 뻔한 장면은 남성들로만 이뤄진 VIP 모임 장면이다. 해당 장면에서 남성들은 바디페인팅을 한 전라의 여성의 가슴을 쿠션 대용으로 이용하거나, 엎드려 있는 여성의 등에 발을 올리기도 한다.

국내 네티즌 사이에서는 해당 장면을 두고 여성을 도구화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오징어 게임’ 등 韓콘텐츠 주가 폭등, 할리우드 위협”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을 쟁취하기 위해 사채 빚에 시달리는 이들이 목숨 걸고 생존게임을 벌이는 극한 경쟁을 다룬다.

‘오징어 게임’이 한국 드라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1위, 월드 랭킹 1위(플릭스 패트롤 기준)에 이름을 올리는 등 연일 화제를 모으자 한국 콘텐츠가 할리우드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이날 미국 경제지 블룸버그 통신은 ‘오징어 게임’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지난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공개 후 한국 드라마 최초로 넷플릭스 글로벌 랭킹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오징어 게임’이 글로벌 인기를 끌자, 관련 회사도 인기가 급등하고 있다. 주연인 이정재의 소속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버킷 스튜디오는 최근 주가가 90%가 급등했다. 제작사인 싸이렌 픽처스에 투자했던 쇼박스 역시 50% 이상 급등했다.

블룸버그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한국 콘텐츠 분석가 더글라스 김이 “버킷 스튜디오는 ‘오징어 게임’의 간접적인 수혜자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가 세계적인 수요로 인해 한국 영화와 TV 제작 주가가 향후 2~3년 간 오를 것”이라고 밝힌 전망을 소개했다.

또 “한국 기업들은 할리우드에 심각하게 경쟁적인 위협을 가할 수 있는 인기 드라마와 영화를 제작할 수 있다. ‘오징어 게임’이 좋은 예”라고 전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