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시민 품으로’… 개방 100일째 되는 청와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7 14:4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윤석열 정부 취임과 함께 열렸던 청와대가 17일 개방 100일을 맞았다.

5년 만에 정권을 교체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5월 10일 취임 첫날부터 용산에 집무실을 마련하며 74년간 권력의 중심에 있던 청와대를 국민의 품으로 돌려줬다.

청와대는 권력자의 장소에서 시민이 역사적 장소를 탐방하고 휴식과 여가를 즐기는 큰 공원으로 거듭나게 됐다.

한편 문화재청 등에 따르면 74년 만의 전면 개방 후 지난 15일까지 청와대를 찾은 시민은 157만7891명으로 집계됐다.

한때 사전 예약 추첨제였던 입장 신청은 온라인과 현장 접수로 가능하다. 현장 신청은 정문 종합안내소에서 만 65세 이상 어르신, 장애인, 국가보훈대상자,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루 2회(오전 9시, 오후 1시30분) 각 500명씩 가능하다.

또한 문화재청은 대통령실의 위임을 받아 지난 5월부터 청와대 권역을 관리 중이다.

개방 첫날 50대 여성이 보물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을 파손해 경찰에 붙잡히는 일도 있었으나 이후 특별한 문화재 훼손 신고 건수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향후 정부는 문화체육관광부 주도로 문화재청, 대통령실 등과 협의해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활용할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