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바람 野 “부·울·경 14석 이상”… 텃밭 사수 총력 與 “울산 6곳 석권”

진보 바람 野 “부·울·경 14석 이상”… 텃밭 사수 총력 與 “울산 6곳 석권”

명희진 기자
명희진, 하종훈 기자
입력 2024-04-03 00:58
업데이트 2024-04-03 06: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안갯속 ‘부·울·경 40석’ 향방은

이미지 확대
부울경 여야 판세 분석 결과
부울경 여야 판세 분석 결과
4·10 총선에서 총 40석이 걸린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은 혼전세다. 대대로 보수세가 강한 영남권이지만 부산·경남(PK)의 일부 여당 ‘텃밭’에서 민심 이반이 감지된다. 특히 진보 바람이 낙동강벨트를 진앙으로 울산까지 불어올지가 관전 포인트다. 국민의힘은 울산에서 6석 전석 석권을, 민주당은 절반인 3석을 기대한다.

서울신문이 2일 거대 양당의 시도당 지역 관계자에게 물은 결과 국민의힘은 부산의 18석 가운데 8곳을 ‘우세 또는 경합 우세’로 봤고 2곳을 ‘열세’로 판단했다. 나머지 8곳은 ‘경합’이라고 했다. 몇 달 전만 해도 부산 18석 전체 석권을 목표로 했지만 초중반 상승세가 한풀 꺾인 모양새다.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대통령실의 인사 리스크(이종섭·황상무), 막말 논란에 따른 장예찬 후보의 공천 취소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여당의 우세 지역들이 의외의 격전지가 됐다. 부산의 부촌인 해운대갑이 대표적이다. ‘대통령의 남자’로 불리는 주진우 국민의힘 후보가 홍순헌 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고전 중이다. 장제원 의원의 불출마로 무주공산이 된 부산 사상도 김대식 국민의힘 후보와 배재정 민주당 후보가 엎치락뒤치락 반복 중이다.

부산 강서와 북구갑, 북구을, 사상 등 이른바 ‘낙동강벨트’도 진보 바람이 심상찮다. 부산 북구갑에서 전재수 민주당 후보가 서병수 국민의힘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이기고 있으며 사하갑에선 최인호 민주당 후보가 이성권 국민의힘 후보를 앞선다. 민주당은 부산에서 6곳을 ‘우세 또는 경합 우세’, 2곳을 ‘경합지’로, 10곳을 ‘경합 열세 또는 열세’로 꼽았다. 민주당이 완전 우세로 보는 곳은 사하갑, 북구갑, 연제 등 3곳이다.

여당은 울산의 경우 지역구 6곳을 모두 ‘우세 또는 경합 우세’로 봤다. 여당이 이 중 ‘경합 우세’로 본 지역은 동구와 북구인데, 민주당은 이 두 곳에 대해 자신들이 우세한 것으로 판단했다. 북구에서 진보당과 후보 단일화(윤종오 진보당 후보)를 했고, 2곳 모두 현대중공업과 현대자동차 공장 등이 위치해 노동계의 입김이 세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이외 울산 내 울주와 남구갑 중 1석을 더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구갑은 17대 총선 이후 6차례 모두 보수 정당이 이긴 곳이지만, 최근 울산시 전 행정부시장 출신인 허언욱 무소속 후보의 출마로 보수 표심이 분열됐다는 판단이다. 남구갑에서 김상욱 국민의힘 후보와 전은수 민주당 후보가 허 후보와 겨루고 있다.

16석이 걸린 경남의 경우 국민의힘은 13곳을 ‘우세 또는 경합 우세’로 봤고 3곳을 ‘경합’으로 판단했다. 민주당은 ‘우세 또는 경합 우세’를 5곳, ‘경합’을 1곳, ‘열세 또는 경합 열세’를 10곳으로 봤다. 주목할 곳은 전 경남도지사 간 맞대결이 벌어지는 양산을이다. 김두관 민주당 후보와 김태호 국민의힘 후보가 초접전 중이다. 민주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부·울·경에서 14석 이상 얻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명희진·하종훈 기자
2024-04-03 4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