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與, ‘김준혁 보도’에 국힘 로고 넣은 MBC 고발…MBC “비상식적이고 황당”

與, ‘김준혁 보도’에 국힘 로고 넣은 MBC 고발…MBC “비상식적이고 황당”

조희선 기자
조희선 기자
입력 2024-04-03 09:27
업데이트 2024-04-03 16: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지난 2일 MBC 뉴스데스크 방송 장면 캡처
지난 2일 MBC 뉴스데스크 방송 장면 캡처
국민의힘은 MBC가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김준혁 후보의 ‘성상납 막말’ 논란에 대해 보도하면서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힘 로고를 넣은 것과 관련해 MBC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3일 밝혔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클린선거본부는 이날 “MBC 뉴스데스크가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후보 ‘막말’을 보도하면서 국민의힘 로고를 노출했다”며 “MBC 관계자를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유포 행위로 오늘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MBC는 전날 저녁 뉴스데스크에서 ‘민주 김준혁 막말 파문’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내용을 보도하면서 앵커의 배경 화면에 김 후보 사진과 국민의힘, 이화여대 로고를 나란히 띄웠다.

앵커는 뉴스를 진행하며 “민주당에선 김준혁 후보의 과거 유튜브 발언이 논란으로 불거졌다.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의 과거 친일 행적을 언급하면서 학생들을 성상납시켰다고 한 대목 등이 논란거리가 됐다”며 “역사학자 출신인 김 후보는 기록을 근거로 말했다고 반박하는데 국민의힘뿐 아니라 이화여대 측도 비판에 가세했다”고 전했다.

당 클린선거본부는 “사전 투표를 사흘 앞둔 시점에서 선거에 큰 영향을 미치는 악의적인 선거 방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과거 유튜브에서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이 미군에게 학생들을 성상납시켰다는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관련해 MBC는 “악의적인 화면 배치라는 주장은 전혀 설득력이 없는 비상식적이고 황당한 주장”이라며 “국민의힘의 고발은 황당무계한 사례이자 웃음거리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의힘뿐 아니라 이화여대가 김준혁 후보 비판에 가세했다’는 앵커 멘트에 따라 국민의힘과 이화여대 로고를 쓴 것”이라며 “무엇이 선거 방해 행위인지 국민의힘 주장의 취지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조희선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