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심사 출석…“진심으로 죄송”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심사 출석…“진심으로 죄송”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4-05-24 11:22
업데이트 2024-05-24 12: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씨가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

김씨는 이날 정오쯤 예정된 영장심사를 위해 약 1시간 이른 오전 10시 58분쯤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했다.

김씨는 “소주를 3병 마셨다는 유흥주점 직원 진술이 있는데 거짓말한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 오늘 있을 심문 잘 받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하며 법정으로 들어갔다.

김씨의 영장심사는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