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십 줄었다”…5명 중 3명 경험한 ‘부부 권태기’, 극복 방법은

“스킨십 줄었다”…5명 중 3명 경험한 ‘부부 권태기’, 극복 방법은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4-16 09:56
업데이트 2024-04-16 09: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혼 자료 이미지(위 기사와 관련 없음). 123rf
이혼 자료 이미지(위 기사와 관련 없음). 123rf
2030 기혼남녀 5명 중 3명이 부부 권태기를 겪어봤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부부 권태의 주요 원인으로 ‘좁혀지지 않는 성격 차이’를 꼽았다.

16일 결혼정보회사 듀오에 따르면 2030 기혼 남녀 500명(남녀 각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부부 권태기’ 관련 설문조사에서 65.4%가 부부 권태기를 겪었다고 답했다.

부부 권태기의 주요 원인으로는 ‘좁혀지지 않은 성격 차이’(31.4%)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남녀 간 기본 매너 상실’(18.6%), ‘오랜 관계에 대한 싫증’(13.2%), ‘가정에 대한 가치관 차이’(11.6%), ‘육체적 피로 부담’(9.6%)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권태기 때 발생하는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배우자에게 이유 없이 짜증 난다’(21%)가 가장 많았다. ‘배우자의 단점만 보인다’(19.4%), ‘배우자에게 이성적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16%), ‘결혼에 대한 후회 또는 무기력감을 느낀다’(15.6%), ‘배우자와 함께하는 시간이 지루하다’(14.4%) 등이 뒤를 이었다.

또 권태기를 의심할 수 있는 배우자의 행동적 변화로는 ‘갈등 및 다툼 증가’(36.4%), ‘대화 감소’(25.4%), ‘스킨십 감소’(18.8%), ‘불만 증가’(10%) 등이 거론됐다.

이들 중 27.7%는 ‘진솔한 대화를 통한 이해’로 권태를 극복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시간이 해결’(14.5%), ‘함께하는 시간 만들기’(10.4%), ‘긍정적인 사고방식’(9.8%), ‘잠시 떨어져 각자의 시간 갖기’(8.7%) 등의 극복 방법이 있었다.

특히 남성은 ‘함께하는 시간 만들기’(14.9%)와 ‘성(性)적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9.5%)이, 여성은 ‘시간이 해결’(18.2%)이 상대적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부부 권태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답한 이들은 10명 중 1명(12.7%)이었다.

부부의 권태 극복에 누구의 설득과 도움이 가장 효과적일 것 같냐는 질문에 기혼남녀는 ‘부부 사이가 좋은 지인’(33.2%)과 ‘자녀’(30.4%)를 골랐다. ‘이혼 경험 있는 지인’(12.8%), ‘본인 부모’(6.4%), ‘전문가 및 전문기관’(6.0%) 등도 꼽혔다.

한편 기혼남녀 대부분은 부부의 권태가 자녀에게 ‘부정적 영향’(93.2%)을 미친다고 답했으며,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률은 4.8%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지난달 25일부터 이틀간 20세~39세 기혼남녀 총 500명(남성 250명·여성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에 표준오차 ±4.38% 포인트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