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리 끊으러 간 아내 사라져”…20분 만에 드론이 찾았다

“고사리 끊으러 간 아내 사라져”…20분 만에 드론이 찾았다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4-04-15 13:19
업데이트 2024-04-15 14: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전북자치도소방본부가 완주군 상관면 야산에서 드론을 활용해 80대 실종자를 구조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전북자치도소방본부가 완주군 상관면 야산에서 드론을 활용해 80대 실종자를 구조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실종자 수색이 어려운 산악지형에서 무인기(드론)가 구조대 수십명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전북의 한 야산에서 고사리를 따러 산에 들어갔다가 실종된 80대 할머니가 소방 드론 덕분에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왔다.

15일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50분쯤 완주군 상관면의 한 야산에서 “고사리를 함께 끊으러 왔는데 아내가 보이지 않는다”는 남편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 당국은 날이 저물면 실종자 수색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곧바로 실종 예상 지점으로 출동해 도보 수색과 함께 소방용 구조 드론을 띄웠다.

구조 활동에 투입된 드론은 수색 시작 23분 만에 탑재된 열화상 카메라로 산 정상 부근에서 실종자를 발견했다.

실종된 여성은 길을 잃고 주변을 헤매고 있었지만 드론의 재빠른 구조 덕분에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기현 도 소방본부 119 대응과장은 “전문 드론팀이 꾸준히 실시한 맞춤형 훈련 효과가 실종 현장에서 신속한 수색으로 이어졌다 빠르게 임무를 수행할 수 있었다”며 “드론을 활용한 수색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전북소방은 325명의 자체 드론 조종인력과 16대의 소방 드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에는 특수 재난 상황을 대비한 ‘전문 드론팀’도 창설해 별도로 23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미지 확대
실종자 발견에 사용된 소방용 드론과 모니터.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실종자 발견에 사용된 소방용 드론과 모니터.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